아... ㅅㅍ 잼난거 없나...
by 요다사부
카테고리
전체
천천히 같이 걷기
보고 듣고 즐기기
먹고 싸돌아댕기기
나 혼자만 즐기기
일하기
기타 잡소리
미분류
최근 등록된 덧글
91년도에 광주에서 학교..
by 김찬숙 at 09/09
구글링 죽어라고 했는데..
by 요다사부 at 06/18
구글링좀 해보시면 나올..
by mainhy at 05/20
태그
전경 댐방류 OS 벽돌 우끼는세상 업그레이드 바베큐 밥집 3.1.3 용산구 음식점 막국수 목살 오마이뉴스 광화문 삼교리 참숯 임진강 을지훈련 강원 홍돈 아이폰 강릉 동치미 항정살 광복절 맛집 전자랜드 청와대 쓰레기
전체보기
이글루 파인더

이전블로그
2010년 05월
2010년 03월
2010년 02월
more...
rss

skin by 네메시스
촛불집회 vs. 맞불집회 - 교묘한 왜곡보도
흔히 왜곡보도는 사실을 곡해하거나 없는 사실을 지어서 기사를 작성하는 경우를 말하고, 편파보도는 특정 이해관계자에게 더 많은 지면을 할애하거나 그들에게 유리한 기사를 부각시켜 작성하는 등의 경우를 말한다. 왜곡, 편파보도는 글로만 나타나는게 아니다. 시각적 이미지는 텍스트보다 훨씬 빠른 시간내에 의미를 전달하는 강렬한 매체이다. 촛불집회와 맞불집회 (사실 수구꼴통들의 반상회를 집회라고 격상시켜 촛불집회와 동등하게 댓구로 부르는 것 자체가 편파 왜곡보도라고 생각함) 를 보도한 연합뉴스와 뉴시스의 사진을 비교해보자.
  
































이 사진은 연합뉴스가 맞불집회와 촛불집회를 보도한 사진이다. 두 사진의 공통점은 가로가 아닌 세로로 찍었다는 점이다. 맞불집회의 사진은 집회인원으로 가득해 보이지만 가로로 찍었다면 양옆은 집회에 참가한 사람들이 아닌 빈도로가 찍혔을 것이다. 즉, 저기에 보이는 인원이 전체 참가인원이라는 것이다. 반면, 촛불집회 사진도 세로로 찍혔지만 저 사진에는 모든 참가인원들을 담지 못하였다. 시청광장과 을지로, 프라자호텔앞의 인원들 (사진왼편) 그리고 프레스센터 앞 인원들 (사진오른편)이 이 사진에는 빠져 있다. 또다른 연합뉴스 사진들을 보자.














이 사진들은 전체 참가인원을 알 수 없도록 집회참가자들 속에 들어가서 찍은 사진들이다. 왼쪽 사진은 굉장히 많은 인파들 사이에서 일부분을 찍은 것처럼 보이지만 저 사진에 찍힌 인원이 전체 참가 인원의 60~70% 에 달한다. 특히 오른쪽 사진은 바로 앞에 찍힌 사람들이 흐릿하게 나옴으로써 앞에 찍힌 사람과 뒤에 찍힌 사람들의 거리가 매우 긴 것처럼 찍혔다. (사실 이 날 맞불집회 참가자들의 맨앞과 맨뒤 사이의 거리는 불과 10미터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그리고 연합뉴스가 찍은 맞불집회 사진의 특징은 연단이 보이지 않게 연단을 등지고 찍었다는 점이다. 즉, 어디서부터가 집회참가자의 시작이고 끝인지 알 수 없게 사진을 찍었다는 것이다. 그러면 다른 매체의 사진을 통해 사실을 확인해보자. 


이 두 사진은 뉴시스에서 찍은 사진으로  첫번째 연합뉴스 사진에서 보이는 소라기둥에 올라가서 찍은 것이다. 가로로 찍은 사진과 세로로 찍은 사진에 담겨 있는 인원의 차이가 느껴지는가? 가로사진에는 기껏해야 하얀 깃발을 든 사람 주변의 몇 명 정도가 더해질 뿐이다.

즉, 연합뉴스는 사진을 통해 맞불집회 참가인원을 교묘하게 뻥튀기했음을 알 수 있다. 사실대로 보도하기 위해서는 촛불집회 사진에는 "사실은 렌즈가 참가인원을 다 찍지 못해서 일부분만 나왔습니다" 라는 설명을, 맞불집회 사진에는 "이 사진 밖에는 10명정도 밖에 없습니다" 라는 설명을 친절하게 달아줘야 옳은 것이다. 하지만 사진은 그렇게 친절하지도 않고 오히려 텍스트와 결합하여 더 큰 왜곡보도를 일삼는다.
아래는 맞불집회를 보도하는 서로 다른 매체 (연합뉴스 vs. 민중의소리)들의 기사이다.
(서울=연합뉴스) 배삼진 기자 = 촛불집회를 반대하는 맞불집회가 열렸다. 오늘 집회에는 재미교포 대학생 100여명, 외국 유학생과 교수 등 1천여명이 참가했다. 한편 미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개최돼 향후 충돌이 예상된다.
연합뉴스 원본 :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67&newsid=20080705222109822&cp=yonhap
(민중의 소리) 배혜정 기자 = 5일 국민 승리 선언을 위한 촛불문화제의 '맞불집회'로 불리며 촛불문화제와 충돌우려까지 자아냈던 보수집회가 200여 명 안팎의 소수인원만 모여 단출하게 진행됐다.
민중의소리 : http://www.vop.co.kr/A00000213888.html

똑같은 장소에 똑같은 사람들이 모였는데 왜 다섯배나 차이가 날까?
by 요다사부 | 2008/07/06 01:33 | 천천히 같이 걷기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tteah.egloos.com/tb/446906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A2- at 2008/07/06 09:18
짜가HID 깡패용역처럼 한명이 일당백으로 폭행할 수 있기에 X100 하는게 아닐까요?
Commented by 요다사부 at 2008/07/07 01:19
ㅎㅎㅎ 어디 일당백하는게 짜가 HID 뿐이겠습니까.. 뉴또라이부터 좆쭝똥까지... 다들 일당백이지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